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김정은, 태양절 앞두고 일부 장성 인사 단행

송고시간2017-04-17 14:28

열병식서 승진·강등 인사 확인

지난 16일 열린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6일 열린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김일성 주석의 105번째 생일(15일, 태양절)을 앞두고 일부 북한군 지휘관들의 진급 및 강등 인사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지난 1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열병식을 생중계하면서 소장(별 1개)이었던 주성남 제425 훈련소장을 육군 중장(별 2개)으로 호명했다.

주성남은 지난 14일 '태양절'을 맞아 김정은이 소장부터 대장까지 군 장성급 18명에 대해 단행한 승진 인사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열병식때 중장 계급장을 달고 제425 훈련소 열병부대를 이끌었다.

또 소장이었던 방두섭 제2군단장은 열병식에서 육군 상장 계급장을 달고 대열을 인솔했다고 북한 매체는 전했다.

반면, 김책항공군대학 열병부대를 인솔한 최영호 전 항공 및 반항공군 사령관은 대장에서 상장으로 1계급 강등됐고, 박정천 군 포병국장도 상장에서 1계급 하향한 중장이 됐다.

한편 한창순 육군 상장이 김일성군사종합대학 학장을 맡고 있는 사실도 이번 열병식을 통해 처음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그가 김영철의 후임으로 정찰총국장 직책을 부여받은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었다.

이번 북한군 열병식 행사에서는 각 군종 사령관, 군단장 등 고위 간부들이 직접 열병부대를 인솔하는 등 예전과 다른 형식이 눈길을 끌었다.

nkfutu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01851079

title : 레바논 폭발 사망 135명·부상 5천명…"피해액 17조원 넘을수도"(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