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전문가 "北미사일 위험한 도발"…"추가 발사 가능성 커"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북한의 16일 미사일 발사를 '위험한 도발 행위'라고 지적하면서 그러나 북한이 미사일 기술을 확립하기 위해서라도 추가로 시험 발사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17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추인(儲殷) 중국국제관계학원 교수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가 북한의 국가적 안전과 이익에 손상을 줄 수 있는 위험한 도발 행위라며 북한이 비이성적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인 교수는 미국이 칼빈슨 항모전단을 한반도 해역에 배치함으로써 북한에 이미 강력한 신호를 보냈다면서 미국이 일방적인 군사 타격을 가하더라도 놀랄 일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로켓군에 근무한 적이 있는 군사전문가 쑹중핑(宋忠平)은 북한이 15일 태양절(김일성 생일) 군사퍼레이드에서 신형 미사일을 선보였지만, 아직 북한의 미사일 기술을 신뢰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음날인 16일 미사일 발사가 실패로 끝나 이런 의구심을 더했다면서 "북한이 미사일의 신뢰성 검증을 위해 미사일 발사시험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북한의 이날 미사일 발사는 한국과 미국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며 북한에 즉각적인 군사 타격을 가할 빌미를 제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뤼차오 연구원은 하지만 북한이 인민군 창건 85주년인 25일 핵실험을 단행할 수 있어 상황은 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기술이 아직 수준에 이르지 않았으며 추가 시험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북한, '태양절' 열병식에서 신형 ICBM 공개
북한, '태양절' 열병식에서 신형 ICBM 공개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