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미사일 실패' 美 사이버전 통했나…"실패율 비정상 높아"(종합)

NYT '레프트 오브 론치' 연관성 제기…매케인 "가능성 배제하진 않겠다"


NYT '레프트 오브 론치' 연관성 제기…매케인 "가능성 배제하진 않겠다"

(뉴욕·서울=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이준서 기자 = 16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또 실패하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지시했던 '사이버전 프로그램'이 주목받고 있다.

2013년 당시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막기 위해 도입한 '레프트 오브 론치(Left of Launch·발사 직전 교란)'가 효과를 발휘하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실패가 발사 직후 폭발한 일련의 북한 미사일 실험 가운데 하나라고 소개하면서 폭발 원인에 초점을 맞췄다.

북한은 지난 5일에도 신포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나 60여㎞를 비행하다가 동해 추락한 바 있으며, 지난 3월 22일 원산 일대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 1발도 불과 몇 초 만에 공중 폭발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3년간 북한과 미국 사이에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은밀한 전쟁이 진행됐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의 '레프트 오브 론치'를 거론했다.

미사일 발사를 '준비→발사→상승' 단계로 나눌 때 '발사'보다 왼쪽에 있는 '준비' 단계에서 악성코드나 전자기파 공격으로 시스템을 교란하는 개념이다. 미국은 2013년 2월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에 '레프트 오브 론치'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도 발사 직후 곧바로 폭발한 것으로 파악돼 '레프트 오브 론치'의 결과물일 수 있다는 추측을 낳고 있다.

하지만 미국의 작전이 성공적으로 작동하고 있는지 파악하기는 어렵다. 북한의 미사일이 발사 직후 폭발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이 작전과 연관있는 것으로 추정해 볼 수는 있지만, 북한 미사일 실패의 원인이 기술적인 결함인지, 이 작전 때문인지, 아니면 다른 원인이 작용했는지를 알기는 힘들다.

뉴욕타임스는 북한 미사일 발사 실험 실패가 미국의 작전 때문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이 작전이 시작된 이후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패 확률이 "비정상적으로 높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다.

말콤 리프킨드 전 영국 외무장관도 BBC방송에 "미국의 사이버 기술이 성공적으로 작동하면서 북한의 몇 차례 미사일 발사 실패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매우 강한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공화당의 거물인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은 NBC방송에 출연해 "나는 그렇게(사이버 교란)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그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캐슬린 T. 맥팔런드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폭스뉴스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노 코멘트"라며 답변을 꺼렸다.

북한 미사일 발사 컴퓨터그래픽
북한 미사일 발사 컴퓨터그래픽[연합뉴스TV 제공]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