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리나라 국토 1년새 여의도 15배 늘었다

10년새 도시시설·교통시설 20% 이상 증가
경상북도·강원 홍천군 동급 행정구역중 가장 넓어
10년새 도시시설·교통시설 20% 이상 증가 (CG)
10년새 도시시설·교통시설 20% 이상 증가 (CG)[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작년 한해동안 우리나라 국토 면적이 서울 여의도의 15배 만큼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농경지와 녹지는 소폭 감소한 반면 도시시설과 교통시설은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교통부는 작년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 국토 현황을 정리한 '2017년 지적통계연보'를 발간한다고 17일 밝혔다.

작년 말 우리나라 국토의 지적공부 등록면적은 10만339㎢로, 1년 전(10만295㎢)에 비해 여의도(2.9㎢) 면적의 약 15배인 44㎢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 면적이 늘어난 것은 간척사업 때문이다.

충남 부사지구 간척농지개발사업으로 11.9㎢가 새로 생겼고 경기 시화지구 대단위 농업 개발 사업지(7.6㎢), 인천국제공항 잔여 공유수면 매립지(6.8㎢) 등이 우리나라 국토로 더해졌다.

광역자치단체별로 경상북도 1만9천31㎢(19.0%), 강원도 1만6천827㎢(16.8%), 전라남도 1만2천319㎢(12.3%) 순으로 면적이 크다. 가장 작은 곳은 세종특별자치시(465㎢)다.

기초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 1천820㎢(1.8%), 강원 인제군 1천645㎢(1.6%), 경북 안동시 1천522㎢(1.5%) 순으로 면적이 크고 부산 중구(2.8㎢), 대구 중구(7.1㎢), 인천 동구(7.2㎢) 순으로 면적이 작다.

토지는 용도에 따라 28개 지목으로 분류된다.

면적이 가장 큰 지목은 임야로 6만3천918㎢(63.7%)이며, 뒤이어 답(논) 1만1천357㎢(11.3%), 전(밭) 7천637㎢(7.6%), 도로 3천199㎢(3.2%) 등 순이다.

지역별로 임야는 강원도에서 1만3천782㎢(21.6%)로 가장 많고 농경지는 전라남도에서 3천313㎢(16.4%), 대지와 공장용지는 경기도에서 760㎢(19.0%)로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다.

국토의 절반가량인 5만1천753㎢(51.6%)는 개인 소유다. 그다음으로 국·공유지 3만3천73㎢(33.0%), 법인·비법인 소유지 1만5천180㎢(15.1%) 등 순이다.

국토부는 작년 말 우리나라 국토 현황을 2007년 말과 비교하면 농경지와 녹지(임야, 공원)는 각각 867.1㎢(4%), 577.5㎢(1%) 감소했고 공장, 대지, 학교 등 도시시설과 도로, 철도 등 교통 기반 시설 토지는 각 811.6㎢(22%), 565.1㎢(20%)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10년 간 도시시설과 교통 기반 시설 토지가 많이 증가한 곳은 경기 화성시(44.2㎢)와 충북 충주시(25.9㎢) 등이었다.

국토부는 지적통계연보를 이달 중 공공기관과 도서관, 학교, 언론사 등 600여 기관에 배부하고 국토교통통계누리, 통계청 e-나라지표, 국가통계포털 등을 통해서도 제공할 계획이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