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봄 내음 나는 한강공원" 뚝섬 편백숲·잠원 꿀벌숲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완연한 봄, 한강공원 곳곳에 숨겨진 '힐링' 장소에서 스트레스를 털어보는 건 어떨까.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뚝섬 한강공원 장미원∼수변공원 사이 5천㎡ 공간에 3∼5m 편백 600그루와 소나무, 전나무 등을 함께 심어 '힐링 숲'을 조성했다고 17일 밝혔다.

편백은 피부질환이나 스트레스 등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피톤치드를 많이 내뿜는 나무다.

뚝섬 편백숲 [서울시제공=연합뉴스]
뚝섬 편백숲 [서울시제공=연합뉴스]

빽빽하게 심긴 편백 숲 안에는 화려한 색과 향기를 자랑하는 장미 나무 1천100주와 백합, 튤립 등을 심어 '무지개 향기원'을 조성했다.

잠원 한강공원 리버시티∼동호대교 사이 2만㎡ 공간에는 수목 등 27종, 1천439주로 '꿀벌 숲'을 조성했다.

귀룽나무, 꽃복숭아, 꽃사과 등 교목과 수수꽃다리, 찔레 등 관목, 아스타, 붓들레야 등 초화류로 꾸미고 양봉 관련 시설을 설치해 벌과 나비가 날아들게 했다.

잠원 꿀벌숲 [서울시제공=연합뉴스]
잠원 꿀벌숲 [서울시제공=연합뉴스]

시는 이달 말까지 광나루 미루나무길 조성을 마치고, 다음달 말까지 여의도 마리나 주변에 약 1㎞ 누릅나무 숲길을 만들어 시민에게 풍성한 그늘을 제공할 계획이다.

11월까지는 난지 한강숲 약 6만㎡에 환경정화 효과가 있는 버드나무와 물푸레나무 등을 심어 도심 속 쉼터로 만들 예정이다.

유재룡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도시생활에 지친 시민이 가까운 한강공원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다양한 테마숲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