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 스펙 안 보고 뽑는다…상반기 100여 명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롯데그룹이 외국어·자격증 등 이른바 '스펙'(이력서 제출용 특기·경력사항)을 전혀 보지 않고 순수하게 직무 수행 능력만을 따져 올해 상반기 100여 명을 뽑는다.

롯데는 27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채용 홈페이지(http://job.lotte.co.kr)에서 '스펙태클(Spec-tackle) 오디션' 지원서를 받는다고 17일 밝혔다.

'무분별한 스펙 쌓기에 태클을 건다'는 뜻의 스펙태클 오디션은 입사 지원서에 이름·이메일·주소·연락처 등 기본적 인적 사항만 적도록 하고, 해당 직무 관련 기획서·제안서나 프레젠테이션, 미션(과제) 수행 등을 통해 인재를 선발하는 방식이다.

특히 롯데는 이번 상반기 스펙태클의 채용 과제에 4차 산업혁명의 현업 적용 방안, 1인 가구 증가에 대응한 가정간편식(HMR) 상품 아이디어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할 예정이다.

이번 상반기 스펙태클 오디션을 통해 공채 신입사원과 인턴을 뽑는 계열사는 롯데제과·롯데백화점·코리아세븐·대홍기획·롯데시네마·롯데정보통신 등 16개사다.

전형은 제출과제 심사-인·적성검사(L-TAB)-면접 순으로 진행되며, 최종 합격자는 6월 발표될 예정이다. 합격자들은 올해 상반기 공채 신입사원·인턴 채용으로 선발된 사원과 같은 자격을 가진다.

롯데, 스펙 안 보고 뽑는다…상반기 100여 명 - 1

롯데 인사담당자는 "스펙태클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직원은 업무 적응도 등이 우수해 현업 반응도 긍정적"이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능력 중심 채용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는 앞서 2011년부터 신입사원 공채 과정에서 지원자 기준을 '고졸 이상'으로 낮춰 학력 차별도 없앴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