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단기 경제성장엔 부정적…중장기적으론 긍정적[KIEP]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을 떨어뜨릴 수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경제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김흥종 선임연구위원 등이 발간한 '브렉시트의 경제적 영향 분석과 한국의 대응전략'이라는 보고서를 보면 브렉시트는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에 0.1∼0.5%, 내년 0.1∼0.8%가량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추정됐다.

투자, 소비에 충격을 줘 세계 경제 성장률을 올해 0.1∼0.4%, 내년 0.1∼0.7%가량 감소시킬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서다.

그러나 중장기적으로 볼 때 영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으면 한국의 경제성장과 소비자 후생 면에선 오히려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됐다.

한·영 FTA를 체결한다는 가정하에 영국이 유럽연합(EU) 단일시장과 관세 동맹에서 탈퇴하는 하드 브렉시트의 경우 한국 경제 성장률을 0.038%포인트 끌어올릴 것으로 분석됐다.

영국이 이민은 통제하면서도 EU 시장에 대한 접근권을 유지하는 소프트 브렉시트의 경우 한국 경제 성장률은 0.037%포인트 더 높아지는 것으로 예상됐다.

연구진은 "영국과의 새로운 경제 관계를 설정하는 관계에서 양국 간 특혜 무역 관계 재설정, 인력 이동 문제 등 다양한 이슈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맞춤형 한·영 관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한·EU FTA를 개정할 때는 이익의 재균형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제언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