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미수습자 본격 수색 임박…"만반 태세 갖춘다"

목포 신항 궂은 날씨에 일부 준비작업 차질
18일 수색계획 발표 앞두고 구조물 설치·유해발굴 논의·수습안 최종 협의
수색 앞둔 세월호
수색 앞둔 세월호(목포=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7일 오전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주변에서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cityboy@yna.co.kr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박철홍 채새롬 기자 =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계획 발표를 하루 앞둔 17일 막바지 준비작업이 궂은 날씨에 차질을 빚고 있다.

해양수산부 등은 계획 발표 직후 본격 수색에 들어갈 수 있도록 만반의 태세를 갖춘다는 방침이다.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와 선체 정리업체 코리아쌀베지 등은 이날 수색자들의 이동에 필요한 난간 설치작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그러나 목포 신항에 비가 내리면서 일부 작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작업자들은 전날 선수와 선미 쪽에 한 대씩 설치한 26m 높이 계단형 구조물인 워킹타워를 통해 선체 우현 쪽으로 진입해 용접 등 전기작업으로 난간을 설치해야 한다.

워킹타워 설치된 세월호
워킹타워 설치된 세월호(목포=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지난 16일 오후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위에 워킹타워가 설치되어 있다. 워킹타워는 수색자들이 붙잡거나 디딜 수 있도록 돕는 높이 26m 계단형 구조물이다.

비가 내리는 탓에 고공에서 작업자들이 미끄러지거나 전기 사고가 발생할 우려도 있어 작업이 여의치 않다.

현장에서는 선체 아랫부분을 청소하고 진입로 확보를 위해 절단할 부위를 점검하고 있다.

회의장 들어서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회의장 들어서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목포=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7일 오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직원들이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와 내부 수색작업 관련 논의를 위해 목포신항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cityboy@yna.co.kr

코리아쌀베지는 선체조사위원회의 양해로 좌현에 구멍 3개를 뚫어 장애물을 제거하고 진입하는 방안을 협의했지만 당장 이날 추진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외부에서 관찰이 가능한 구역을 중심으로 선체 안전도와 위해도 검사도 계속된다.

앞으로 수색작업에 필요한 안전도 검사는 진입 전 수시로 진행될 예정이다.

진도 침몰해역에 유실 방지를 위해 설치된 철제 펜스 안 수중수색은 이날 오후 4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40개로 나뉜 구역 중 7곳 수색을 마치고 8번째 구역을 수색 중이지만 아직 유류품 등은 나오지 않았다.

다만 선체에서는 동물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37점, 유류품 108점이 나왔다.

해수부, 선체조사위, 미수습자 가족 등은 18일 예정된 수습계획 발표를 앞두고 수습방안과 관련한 최종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 관계자들은 이날 처음 목포 신항을 찾아 선체조사위 등과 활동 내용 등을 논의한다.

해수부 등은 수색계획 발표 직후 또는 19일에는 본격적인 수색에 착수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친다는 방침이다.

현장 관계자는 "지금까지가 미수습자 수습을 위한 준비과정이었다면 내일(18일)부터는 본격적인 작전 태세에 들어가는 셈"이라며 "여건이 허락하면 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점검과 다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