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安, 벽보서 당명 지워…보수세력 표 구걸하겠다는 것"(종합)

"국정경험 준비된 후보냐, 소수정당 불안정한 후보냐 선택"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7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선거벽보에 당명을 넣지 않은 데 대해 "자신의 포스터에서 당명을 지웠다. 보수세력의 표를 구걸하겠다는 것 아닌가. 스스로 보수세력 정권연장의 도구가 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열린 '국민주권 선대위' 필승다짐대회에서 "부패 기득권 세력은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다. 낡은 지역주의 이념공세로 또다시 정권을 움켜쥐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추 대표는 국민의당 안 후보를 겨냥해 "(부패 기득권 세력은) 심지어 대리후보, 렌탈후보까지 거론하고 있다"며 "이런 정당, 이런 후보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 부패세력, 적폐세력의 정권연장 시도는 반드시 막아내자"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지역과 세대, 이념과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유일한 후보로, 총체적 국가위기와 불안감 속에 나를 지켜주고 나라를 지켜줄 든든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든든한 후보냐, 불안한 후보냐의 싸움이자 준비된 수권정당이냐, 급조된 야합세력이냐의 싸움, 국민 대표선수냐 적폐 대리선수냐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대개혁, 국민대통합을 위한 단 하나의 필승카드 기호 1번 문재인과 함께해달라"며 "국민주권선대위는 통합과 연대의 저력으로 씨줄과 날줄의 견고함으로 국민주권을 지켜내겠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앞서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후보를 고를 때 국정 경험을 갖추고 준비된 후보냐, 아니면 국정 경험은 하나도 없고 오락가락 소수정당의 불안정한 후보냐가 선택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험한 비포장도로에서 빠져나와 이제부터는 새로운 목적지를 향해 자동차로 달려가야 할 때"라면서 "운전대를 잡아본 사람이 운전대를 한 번도 잡지 않은 사람보다 제대로 대한민국호를 끌고 갈 수 있지 않겠나"라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비한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비교우위를 주장했다.

그는 "오늘부터 역사적인 정권교체의 대장정이 시작된다. 이제 우리는 촛불 시민혁명을 선거혁명으로 이어가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야겠다는 역사적 책무 앞에 서 있다"며 "우리 당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정권교체의 사명을 완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영선, 진영, 변재일 의원 등의 선대위 합류에 대해 "지속적인 보완을 통해 명실상부한 '통합 용광로 선대위'를 구성했다. 진심으로 환영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사회대개혁과 국민 대통합 의지를 보여드릴 수 있는 사람과 세력의 합류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秋 "安, 벽보서 당명 지워…보수세력 표 구걸하겠다는 것"(종합)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