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살려주세요" 밤중에 아파트 환풍구서 들린 비명

대구 아파트 옥상 환풍구 침입 40대 몸이 낀 채 119에 구조
아파트 환풍구에 빠진 사람, "살려주세요"
아파트 환풍구에 빠진 사람, "살려주세요"(서울=연합뉴스) 대구 강북경찰서는 17일 아파트 옥상 환풍구를 거쳐 남의 집에 들어가려 한 혐의(주거침입)로 A(4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사진은 A씨가 지난 16일 오후 9시께 자신이 살지 않는 대구시 북구 15층짜리 A 아파트 옥상 환풍구로 들어갔다가 약 11m 아래인 12층 부근에서 몸이 꽉 낀 채 걸려 있는 모습. 소방대원들이 구조하고 있다. [서부 소방서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 강북경찰서는 17일 아파트 옥상 환풍구를 거쳐 남의 집에 들어가려 한 혐의(주거침입)로 A(4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A씨는 지난 16일 오후 9시께 자신이 살지 않는 대구시 북구 15층짜리 A 아파트 옥상 환풍구로 들어갔다가 약 11m 아래 12층 부근에서 몸이 꽉 낀 채 "살려달라"고 소리쳤다.

비명을 들은 주민 신고로 119구조대와 경찰이 출동해 가까스로 그를 빼냈다.

A씨는 가로 30㎝, 세로 40㎝ 크기인 좁은 환풍구를 타고 내려오느라 전신 찰과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119구조대는 이 아파트 1층 주방 벽을 뚫고 사고 발생 7시간 만인 17일 오전 4시께 A씨를 구조했다.

A씨는 경찰에서 "누군가 나를 쫓아오는 것 같아서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아파트 옥상 문이 잠겨 있었다는 경비원 진술을 토대로 A씨가 옥상에 올라가 환풍구로 침입한 방법과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