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골프 세계1위 리디아 고, 9개 대회 만에 또 캐디 교체

리디아 고. [AP=연합뉴스]
리디아 고.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골프 세계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9개 대회 만에 캐디를 교체하기로 했다고 미국 골프전문매체 골프위크가 17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리디아 고는 지난해 10월 캐디였던 제이슨 해밀턴(호주)과 결별한 뒤 11월 일본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재팬 클래식부터 게리 매슈스(남아공)에게 골프백을 맡겼다.

그러나 불과 6개월 만에 다시 새 캐디를 구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리디아 고는 매슈스와 9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 없이 준우승만 한 차례 기록했다. 준우승은 16일 끝난 롯데챔피언십에서 거둔 성적이다.

골프위크는 "아직 새 캐디가 누가 될 것인지 정해진 바 없다"고 전했다.

리디아 고는 27일 개막하는 텍사스 슛아웃에 출전할 예정이다. 그 대회 전까지 새 캐디를 정할 수도 있고 이 대회에는 임시 캐디를 동반한 뒤 시간을 갖고 새 캐디를 물색할 가능성도 있다.

리디아 고는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캐디는 물론 스윙 코치와 클럽도 바꾸면서 변화를 모색했으나 우승은 지난해 7월 마라톤 클래식이 마지막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