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우새', 18.9%로 'K팝스타6' 빈자리 넘어…일요 예능 1위

SBS 제공
S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일요일 밤 방송되는 SBS TV 'K팝스타6-더 라스트 찬스'가 종영한 후 해당 시간대에 편성된 '미운 우리 새끼-다시 쓰는 육아일기'가 쾌조의 출발을 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의 전국 평균 시청률은 1부가 12.1%, 2부가 18.9%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지난주 방송된 'K팝스타6' 마지막회의 전국 평균 시청률인 16.7%보다 높은 것은 물론, 일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에서도 가장 좋은 성적이다.

전날 방송에서는 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과 그의 어머니가 처음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업 실패로 70억원이라는 빚을 진 후 12년째 갚아나가고 있는 이상민과 그런 아들을 보며 착잡해하는 어머니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미운 우리 새끼'와 동시간대 경쟁 프로그램인 KBS 2TV '개그콘서트'는 7.8%의 전국 평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보다 앞선 저녁 시간대 방송되는 예능 프로그램 중에서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이 13.9%로 부동의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박2일' 전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9.5%로 집계됐다.

MBC TV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은 1부 7.6%, 2부 11.5%,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5.8%를 기록했다.

SBS '런닝맨'은 1부 3.9%, 2부 5.4%, '판타스틱 듀오2'는 1부 3.7%, 2부 6.4%로 집계됐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