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지진 나면 25초 안에 모든 학교에 재난경보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내년까지 부산의 모든 학교는 지진이 발생하면 늦어도 25초 안에 재난경보를 받아볼 수 있다.

부산시는 17일 오후 3시 30분 부산시청에서 전국 처음으로 서병수 부산시장, 고윤화 기상청장,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이 참석해 학교 내 재난조기경보 및 대응역량 제고를 위한 지진 등 긴급재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학교 지진대피 훈련(CG) [연합뉴스 자료사진]
학교 지진대피 훈련(CG)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협약으로 부산의 각급 학교는 내년까지 기상청이 지진조기경보시스템에서 지진파를 탐지하면 15∼25초 안에 부산시 원-클릭재난시스템과 함께 지진 조기경보를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기상청은 지진화산센터에서 운영하는 지진조기경보시스템이 감지한 지진경보를 부산시에 즉시 전달할 수 있도록 행정적, 기술적 지원을 한다.

부산시는 재난 발생 즉시 경보를 전파할 수 있도록 부산의 각급 학교에 원격재난방송장치 등 '부산형 재난상황 조기전파 시스템'을 설치, 운영한다.

부산시 교육청은 관련 업무를 위한 행정지원과 운영기준 마련, 대피훈련 등을 담당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에 재난조기경보 협업체계 구축을 확대해 향후 각급 학교는 물론 지하철 역사의 행선지 안내기, 지하철 역내방송, 대형마트, 백화점, 지하철, 공동주택 등으로 재난조기경보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