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미래 여는 50대 젊은대통령 될 것…결국 국민이 이긴다"

"계파패권주의와 싸울 것…실력위주의 드림팀 만들 것"
"미국과 하루빨리 안보 의사소통…안보·경제 투트랙 대화 목표"
차별화 선거벽보에 "변화하는 모습·의지를 보여드리려 한 것"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17일 "정치가 할 수 있는 일은 국민과 함께 위기의 강을 건너는 것"이라며 "국민을 믿고 국민을 위해 국민과 함께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아침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첫 유세를 하고, "이곳 광화문에서 19대 대선이 국민의 선거임을 선언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위대한 국민께서 광화문에서 민주공화국을 선언했다"면서 "국가 권력을 사유화한 대통령을 탄핵했다. 모두 국민이 한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평화적인 시민혁명이 우리에게 준 가장 큰 교훈은 결국 국민이 이긴다는 사실"이라며 "국민을 이기는 정치는 없다. 국민을 이기는 정당도 없습니다. 국민을 이기는 세력도 없다. 결국 국민이 승리했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미래 여는 50대 젊은대통령 될 것…결국 국민이 이긴다" - 1

이어 안 후보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 실력이 빽을 이기는 나라를 만들겠다"면서 "정치개혁, 검찰개혁, 경제개혁 등 국민께서 요구하신 개혁과제를 반드시 실천하겠다. 약속을 지키는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계파패권주의와도 싸우겠다. 계파패권주의는 국민의 이익보다 끼리끼리 나눠 먹고 있다"면서 "국민을 분열시켜 자신의 이익을 취하고 있다. 말을 잘 듣고 줄을 잘 서는 사람을 쓰면 대한민국의 위기는 반복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신세를 진 일없이 도전하고 또 도전해왔다. 경제적으로 정치적으로 자수성가했다"면서 "전국에서 최고의 인재를 찾겠다. 적재적소에 쓰겠다. 실력 위주의 정부 드림팀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민과 함께 미래를 만들겠다. 우리 아이들이 다시 꿈꾸게 하겠다"면서 "4차산업혁명시대 융합혁명시대에 새로운 미래먹거리를 만들겠다. 미래를 여는 50대 젊은 대통령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누가 개혁의 적임자인지 선택해주십시오. 누가 미래를 만들 지도자인지 선택해주십시오. 누가 더 좋은 정권교체인지 선택해주십시오"라며 "국민이 이기는 대한민국을 기필코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 벽보에서 두 팔을 번쩍 든 상반신 사진을 써 다른 후보와 차별화를 꾀한 데 대해 "지금까지 대한민국 정치역사상 처음 시도로, 변화하는 모습과 변화하는 의지를 보여드리려고 했다"면서 "이번 벽보를 통해 국정운영의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달라진 대한민국을 만들 자신이 있다"면서 "아마 1번부터 5번까지 벽보를 보면 나머지 벽보들은 누가 되나 대한민국은 변함없이 똑같을 것이라는 상징 아니겠는가. 3번을 뽑아주시면 반드시 대한민국이 창의적이고 혁신적으로 변화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한국이 차기 대통령이 결정할 사안"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제 입장은 일관된다. 이제 하루빨리 미국과 의사소통을 하면서 대한민국의 안보문제를 최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겠다. 그리고 중국 정부를 반드시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안보 문제와 경제 문제는 서로 다르게 투트랙으로 대화를 진행하는 것을 외교의 목표로 삼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세에는 손학규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천정배 공동선대위원장, 김민전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천근아 연세대 의대 교수 등이 함께 했다.

안철수 "미래 여는 50대 젊은대통령 될 것…결국 국민이 이긴다" - 2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