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에셋대우 "지주사 요건 강화 논의될 가능성"


미래에셋대우 "지주사 요건 강화 논의될 가능성"

미래에셋대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래에셋대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미래에셋대우는 최근 추진되는 지주회사 요건 강화 방안이 현실화하면 재벌그룹은 재무 부담이 커져 분할과 합병 등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17일 전망했다.

정대로 연구원은 "작년 10월 지주회사 설립·전환을 위한 지주회사 판단 요건과 자회사 최소 지분율 등 행위 요건 등을 강화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발의돼 국회에 계류 중이며 주요 대선 후보들도 지주회사 요건 강화를 공약으로 제시했다"며 "대선 이후 실행 여부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실제 입법화 시 지주회사 설립·전환을 추진하는 그룹과 이미 완료한 지주사에도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주사 관련 주요 대선 후보자들의 공통된 정책 공약은 자회사에 대한 최소 지분율을 상향 조정하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지주회사의 자회사(손자회사) 지분 의무 보유 기준을 현재 상장사 20% 이상, 비상장사 40% 이상에서 30% 이상, 50% 이상으로 각각 높이는 방안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정 연구원은 "실제 SK그룹은 강화 요건을 기준으로 자회사 SK텔레콤[017670](현재 보유 지분 25.2%), 손자회사 SK하이닉스[000660](지분 20.1%) 등 지분을 추가로 확보하려면 4조6천억원의 자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다수 지주사는 부채비율을 100% 이하로 낮춰 이 요건이 강화하더라도 실질적인 부담이나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