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플래툰에 갇힌 김현수, 9회말 대수비로만 출전

김현수(왼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수(왼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플래툰 시스템에 가로막혀 벤치를 지키다가 9회말 대수비로만 경기에 나왔다.

김현수는 17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벌인 방문 경기에 9회말 좌익수로 교체 투입됐다.

볼티모어는 이미 11-2로 승기를 잡은 이후였다.

볼티모어는 좌타자인 김현수를 오른손 투수가 선발로 나올 때만 내보내는 플래툰 시스템에 따라 기용하고 있다.

이날 토론토가 왼손투수인 J.A 햅을 선발투수로 내세우면서 김현수는 타석 기회를 받지 못했다.

대신 우타자인 크레이그 젠트리가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햅이 5회초 투구 중 통증을 느껴 우완 조 비아지니로 긴급 교체된 이후에도 젠트리가 계속 좌익수 자리를 지켰다.

볼티모어는 홈런 4방을 포함해 15안타 11득점으로 토론토 마운드를 두들기고 11-4로 승리했다.

김현수가 출전한 9회말, 토론토는 케빈 필러의 2점포로 2점을 추가했으나, 경기는 결국 볼티모어의 11-4 승리로 끝났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94(17타수 5안타)를 유지 중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