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하와이 주의원 "北공격 대비 지역 비상계획 점검·보완해야"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하와이 주(州)의 한 지역 의원이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 가능성을 우려하며 주내 모든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을 점검·보완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맷 로프레스티 주의원은 15일(현지시간) 지역 매체인 '하와이 뉴스 나우' 인터뷰에서 북한의 위협은 점증하는 반면 비상계획은 오래됐고 대피시설은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맷 로프레스티 美하와이주 주의원
맷 로프레스티 美하와이주 주의원

로프레스티 의원은 "(북한의) 무력 위협과 (미국 정부의) 엄포성 외교정책이 난무한 시기에는 사람들의 다소 불안해진다"면서 "특히 우리의 비상계획은 1985년 이후 한 번도 갱신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갱신된 게 내가 11살 때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사성 낙진 지하 대피소로 등재된 많은 빌딩이 지금은 더는 존재하지도 않는다"고 지적했다.

로프레스티 의원은 이어 "그런 시설은 한 가지 종류의 재앙에만 대비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면서 "허리케인이든 방사성 낙진이든 그밖에 다른 무엇이든 모든 대비시설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로프레스티 의원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실제로 핵미사일로 미국을 공격할 경우 가장 먼저 타깃이 될 곳이 바로 하와이 섬인 만큼 미국 본토의 그 어떤 다른 지역보다 불안감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북한이 지난해 6월 공개한 중장거리 미사일 '무수단'(화성-10호) 시험발사 사진
북한이 지난해 6월 공개한 중장거리 미사일 '무수단'(화성-10호) 시험발사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