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야권 부정투표 의혹제기…"37∼60% 투표함 문제"(종합)

"선관위, 개표 직전 날인 없는 투표용지 인정 방침 결정"
제1야당 "잘못된 방침 철회돼야"…제2야당 "재검표 요구할 것"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개헌안이 근소한 차로 국민투표에서 가결된 후 야권이 투개표 부정 의혹을 제기했다.

터키 선관위, '날인 없는 용지도 유효표 처리' 투표 당일 결정
터키 선관위, '날인 없는 용지도 유효표 처리' 투표 당일 결정터키 선관위는 16일 웹사이트에 성명을 올리고, 날인이 없는 투표용지도 유효표로 처리키로 방침을 변경했다고 공지했다. 사진은 터키 개헌안 국민투표 투표용지. [EPA=연합뉴스]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은 16일 개표 결과가 공개된 직후 선거관리위원회가 개표 직전 날인이 없는 투표용지를 유효표로 처리하기로 방침을 변경한 것은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터키 선관위(YSK)는 선관위 날인이 없는 투표용지라도 불법으로 유입됐다는 것이 증명되지 않는다면 유효표로 처리키로 했다는 성명을 웹사이트에 올렸다.

선관위는 이 성명에서 날인 없는 기표용지를 받았다는 유권자 민원이 쇄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터키 에르도안 '술탄 대통령' 등극
터키 에르도안 '술탄 대통령' 등극이달 14일 이스탄불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포스터 오른쪽)과 비날리 이을드름 총리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 포스터옆을 무슬림 여성들이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CHP의 뷜렌트 테즈잔 부대표는 선관위 날인이 없는 투표용지를 유효표로 처리한 것은 공정선거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과오를 바로잡고 투표용지를 보호하라고 촉구했다.

케말 클르츠다로을루 CHP 대표는 "선관위는 투표용지 봉투가 개봉된 뒤 법률에 반하는 방식으로 경기 도중 규칙을 바꿨다"면서 이번 선거 결과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에르달 아크순가르 CHP 부대표는 투표함의 37∼60%에 문제가 있다면서 250만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100만표 정도가 무효"이며, "거의 150만에 달하는 무효표가 선관위에 의해 유효표로 인정됐다"고 주장했다.

민족주의행동당(MHP) 소속으로 당의 개헌 지지방침에 반발한 시난 오안 의원은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선관위의 결정은 스캔들이다. 부정투표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쿠르드계 등 소수집단을 대변하는 인민민주당(HDP)은 총투표의 3분의 2에 대해 재검표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HDP는 "3∼4%포인트의 개표 조작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터키에서는 5천500만명이 이번 국민투표에 참여하겠다고 등록했으며, 해외 거주 터키인 130만명도 투표에 참여했다.

투표 결과가 공개된 직후 CHP 당사에는 투표 결과에 항의하는 성난 시위대와 CHP 지지자들이 몰려들었다.

일부 지지자들은 클르츠다로을루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그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으며, CHP에 보다 강력한 대응을 요구했다.

또 투표 결과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에 의해 조작됐다면서 "파시즘에 맞서 힘을 모으자"고 외치기도 했다. 한 참가자는 "분명한 사실은 국민의 절반은 개헌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면서 "위험한 길이 되더라도 우리는 시민 저항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에르도안 대통령의 지지자들도 CHP 당사에 돌을 던지고 자동차 창문을 부순 것으로 전해졌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