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찰리 채플린 생일에 스위스로 집결한 662명의 '찰리 채플린'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찰리 채플린의 생일이었던 16일(현지시간) 그가 죽기 전까지 여생을 보낸 스위스 코르지에 쉬르 브베에 그를 기리는 팬 662명이 유럽 전역에서 찰리 채플린 분장을 하고 모였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찰리 채플린은 1952년 미국의 매카시즘 광풍을 피해 스위스로 이주했고 1977년 죽기 전까지 브베에서 자녀들을 키우며 생을 보냈다.

스위스에서 거주하는 동안 채플린은 그의 분신이나 다름없던 '리틀 트램프(Tramp)' 연기를 그만두고 할리우드와 거리를 둔 채 작곡, 영화 대본 집필 등에 주력했다.

그가 살던 저택은 지난해 그의 생일 다음 날인 4월 17일 채플린 월드 뮤지엄으로 일반인에게 문을 열었다.

박물관측은 찰리 채플린 분장을 하고 662명이 모인 것은 세계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전 세계에서 모인 662명의 '찰리 채플린'
전 세계에서 모인 662명의 '찰리 채플린'[AP=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