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측, '528시간 총력전' 선언…"대역전극 함께 써달라"

"위험한 좌파정권인지, 국민이 주인인 우파정권인지를 결정하는 선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자유한국당은 5·9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5월 8일 자정까지 528시간 동안 홍준표 후보의 대역전극을 위한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이철우 총괄선거대책본부장과 김선동 종합상황실장은 이날 0시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회견을 통해 "홍준표의 국가 대개혁 대장정을 이제 시작한다"고 선포했다.

이들은 "남은 528시간은 위험한 좌파정권이 들어설지 국민이 주인인 보수우파정권이 들어설지가 결정되는, 대한민국에는 운명의 시간"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홍준표가 대통령이 되면 국민이 주인이 되는 대한민국으로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서 "홍준표의 대개혁, 대장정, 대역전의 드라마를 함께 써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한국당은 홍준표의 국가 대개혁 대장정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면서 "전국 선거사무소가 지금 이 순간부터 본격 가동하고 홍준표 후보 유세 차량이 전국 각지에 도착해 유세 시작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홍 후보는 이날 0시 현장유세는 별도로 하지 않았다. 대신 오전 6시30분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방문으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