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NSC 상임위 개최…"핵실험 등 北추가도발시 강력대응"

美부통령 방한 앞두고 北 탄도미사일 발사에 소집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지하벙커서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1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에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 김 안보실장 등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분석하고 대응 방향을 점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회의에서는 오늘 아침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관해 분석하고 대응 방향을 점검했다"면서 "금번 회의에서는 북한의 핵실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점검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시에는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는 김 안보실장 외에 청와대 비서실장, 외교·통일·국방장관, 국가정보원장, 안보실 1차장,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 대상이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함경남도 신포 일대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나 발사 직후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도발은 이날 오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방한에 앞서 이뤄졌다.

북한은 핵 추진 항모 칼빈슨호의 한반도 인근 배치 등 미국의 외교·군사적 압박에 대해 "미국이 선택하면 전쟁에 나서겠다.", "전면전쟁에는 전면전쟁으로, 핵전쟁에는 우리식의 핵 타격전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강력대응 방침을 밝힌 상태다.

이런 이유로 정부는 북한이 오는 25일 인민군 창건 85주년을 전후로 전략적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하면서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