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 시동…보안 강화 방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민간 기업과 관련 기관들로 구성된 '민관 합동 IoT(사물인터넷) 확산 협의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16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IoT혁신센터에서 이 협의회의 IoT 보안 분과 1차 회의가 열렸다.

회의에는 SK텔레콤·KT·LG CNS 등 대기업과 관련 스타트업, 학계와 연구 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해 IoT 사업의 보안 내재화 정책 발굴을 위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 IoT 산업 특성에 적합한 보안 개념 재정의 ▲ IoT 제품·서비스의 보안 설계 적용 방안 ▲ 중소기업의 비용 절감을 위한 인터페이스 규격화 ▲ 산업계 자문 창구 개설 등을 논의했다.

지난 3월 구성된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는 IoT 육성 정책을 개발하기 위한 협의체로, 보안·융합·네트워크 및 서비스, 플랫폼 및 표준화 4개 분과로 이뤄졌다.

IoT 보안 분과는 앞으로 월별 회의를 개최하고, 7월 협의회 총회에서 보안 관련 정책을 제안할 예정이다.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 보안 분과 회의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 보안 분과 회의지난 14일 IoT 혁신센터에서 개최된 '민관 합동 IoT 확산 협의회-IoT 보안 분과 회의'에서 홍현숙 한국인터넷진흥원 IoT 혁신센터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2017.4.16 [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연합뉴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