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측, 北미사일 발사에 "강력 규탄…국방·외통위 소집해야"

박지원 "北, 무력시위가 아니라 변화 시그널 보내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측은 1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원내 각 당은 즉시 국방위와 외통위 소집에 응해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군사적 충돌설에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근식 선대위 정책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민의당은 북한의 망발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은 대규모 열병식에 이은 미사일 발사 등 끊임없는 무력도발로 한반도의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무력도발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국제사회의 공분과 북한의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더욱이 미국이 서태평양에 칼빈슨호 등의 핵심 군사력을 전개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의 위기를 더욱 심각하게 만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인 박지원 대표는 페이스북에 "북한에 거듭 경고한다. 미사일이 실패했듯이 도발위협은 실패한다"면서 "북한이 지금 해야 할 것은 무력시위가 아니라 변화 시그널을 보내는 것"이라고 썼다.

그는 "예전에는 북풍·총풍, 이번에는 북풍·미사일풍이지만 대한민국은 흔들리지 않는다"라며 "국민의당은 국민과 함께,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安측, 北미사일 발사에 "강력 규탄…국방·외통위 소집해야"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