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 시즌 20골 눈앞' 손흥민의 득점 본능 '한계를 넘어라'

차붐·박지성 기록과 동률…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도 타이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무서운 득점 본능을 맘껏 과시하는 '손세이셔널' 손흥민(25·토트넘)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이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본머스와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앞서던 전반 19분 추가골을 터트렸다.

정규리그 12호골을 달성한 손흥민은 이번 시즌 19골(프리미어리그 12골, FA컵 6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골)째를 기록했다.

이날 득점은 손흥민에게는 물론 한국 축구사에서도 큰 이정표가 됐다.

한국 축구 '레전드' 차범근의 한국인 선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19골) 기록과 '영원한 캡틴' 박지성의 한국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통산 최다득점(8시즌·27골)과 어깨를 나란히 세운 손흥민은 자신의 역대 유럽 무대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2012-2013시즌 12골)과도 동률을 이뤘다.

이제 그의 발끝에서 한 골만 더 터지면 유럽 무대에 진출한 역대 한국인 선수가 작성한 모든 기록을 갈아치우게 된다.

팀동료 델레 알리와 골의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왼쪽).(AP=연합뉴스)
팀동료 델레 알리와 골의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왼쪽).(AP=연합뉴스)

◇ '독일에서 갈고 닦은 득점 본능' = 2008년 하반기 때 대한축구협회의 지원으로 함부르크SV로 축구 유학을 떠나면서 시작된 손흥민의 유럽 무대 도전은 9년 만에 아시아 선수의 한계를 넘어 이제는 세계 정상급 선수로 탈바꿈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제 만으로 24세 9개월인 손흥민의 나이를 고려하면 아직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차범근이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세울 당시 나이는 33살이었다.

2009-2010시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함부르크 2군 팀에서 6경기 동안 1골을 넣은 손흥민은 2010-2011시즌부터 1군으로 올라서면서 13경기 동안 3골을 넣으면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손흥민은 마침내 2012-2013시즌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33경기 동안 12골을 몰아쳐 자신의 첫 유럽 무대 한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작성하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고, 스카우트들의 주목을 받으며 '명문' 레버쿠젠으로 이적하는 행운을 맛봤다.

특히 함부르크에서 2010-2012시즌 정규리그에서 작성한 12골은 이번 시즌 직전까지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이었다.

2013-2014시즌부터 레버쿠젠에 둥지를 튼 손흥민의 두 시즌 정규리그에서 연속 두 자릿수 득점(2013-2014 시즌 10골·2014-2015시즌 11골)에 성공했다.

더불어 2014-2015시즌에는 정규리그 11골과 함께 컵 대회 등에서 6골을 합쳐 17골을 터트려 자신의 유럽 진출 이후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본머스를 상대로 골을 터트리는 손흥민(왼쪽).(EPA=연합뉴스)
본머스를 상대로 골을 터트리는 손흥민(왼쪽).(EPA=연합뉴스)

◇ '프리미어리그 두 시즌 만에 특급 골잡이 변신' = 2015-2016시즌을 맞은 손흥민은 '탈(脫) 독일'을 선언하고 기대와 우려 속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도전에 나섰다.

함부르크와 레버쿠젠에서는 사실상 '풀타임 주전'이었지만 토트넘에서는 달랐다.

잉글랜드 대표팀의 간판 골잡이 해리 케인 등 쟁쟁한 선수들이 모이다 보니 손흥민은 확실한 주전보다는 '백업 공격수'라는 보직에 더 익숙해져야 했다.

그러다 보니 손흥민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4골을 합쳐 한 시즌 8골밖에 넣지 못했다.

손흥민은 2016-2017시즌을 맞아 대변신에 성공했다. 백업 공격수라는 한계를 스스로 넘어섰다.

간간이 득점포를 터트렸던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지난달부터 '무섭게' 득점포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13일 밀월과 FA컵 8강전 경기에서 잉글랜드 진출 이후 첫 해트트릭(3골 1도움)을 달성한 손흥민은 지난 2일 번리전 득점을 시작으로 이날 본머스전까지 4경기 연속골을 몰아쳤다. 4경기 동안 5골 1도움을 작성한 손흥민의 활약 덕분에 토트넘은 선두 첼시 추격의 큰 동력을 얻을 수 있었다.

레버쿠젠 시절 차범근과 기념사진을 찍은 손흥민(오른쪽).[연합뉴스 자료사진]
레버쿠젠 시절 차범근과 기념사진을 찍은 손흥민(오른쪽).[연합뉴스 자료사진]

◇ '대선배들의 기록 모두 갈아치운다' = 득점포가 이어지면서 손흥민은 역대 유럽 무대에서 활약한 한국인 선배들의 기록도 모두 넘어설 태세다.

이미 기성용이 가지고 있던 역대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선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8호골)을 깬 손흥민은 이날 본머스전 득점으로 이번 시즌 19골을 작성하면서 차범근의 한 시즌 최다골(19골)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더불어 프리미어리그 두 시즌(2015-2016 시즌 8골·2016-2017시즌 19골) 동안 27골을 터트려 박지성이 보유했던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통산 최다득점(8시즌·27골)과도 동률을 이뤘다. 비록 박지성이 공격수는 아니었지만 그가 8시즌 동안 뽑아낸 득점 기록을 단 두 시즌 만에 따라잡았다.

이제 한 골만 더 터지면 '마(魔)의 한 시즌 20골' 기록을 깨고 대선배들이 작성했던 기존 기록들을 모두 경신하면서 역대 한국인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역대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통산 최다골의 주인공이 된다.

여기에 2012-2013시즌 함부르크에서 작성한 자신의 기존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12골) 경신은 보너스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