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신도 손흥민 칭찬 일색 "아무도 막을 수 없던 멋진 공격"

손흥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손흥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리미어리그에서 골 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의 활약에 대해 외신의 찬사도 이어지고 있다.

손흥민은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과 본머스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리그 12호(시즌 19호)골을 기록, 팀의 4-0 대승에 기여했다.

풋볼인사이더는 손흥민에게 팀내 최고평점 9를 매기며 "득점 상황에서 아무도 손흥민을 막을 수 없어 보였다. 멋진 공격이었다"면서 "토트넘이 손흥민같이 멋진 공격옵션을 가진 것은 축복"이라고 밝혔다.

인디펜던트는 "손흥민의 리그 12호골인데, 어느 팀에서 백업 스트라이커가 이렇게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나"면서 "몇 달 전만 해도 팀을 떠나야 할 것처럼 보였던 손흥민이 이제는 포체티노 감독의 선수 명단에서 우선순위에 들게 됐다"고 말했다.

스쿼카는 "손흥민이 현재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라면서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12골을 넣은 만큼 모든 팀에서 매주 선발로 나설 만하지만, 현재 토트넘에서 그러지 못하는 것은 토트넘이 그만큼 강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이어 "공격포인트 외에도 지치지 않는 활동량, 영리한 움직임과 재능 등을 볼 때 토트넘에 필수적인 선수"라면서 "토트넘이 손흥민 없이 경기할 수도 있지만, 우승을 위해서는 반드시 손흥민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ESPN은 손흥민에 대해 "6경기에서 8골을 몰아친 인상적인 골 감각"이라며 "이후에 다소 기회를 놓쳤지만, 빈센트 얀선의 득점 찬스를 만들어줬다"면서 해리 케인, 무사 뎀벨레,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과 같은 평점 9를 줬다.

ESPN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에 대해서도 "손흥민을 쓸 수 있도록 4-2-3-1포메이션을 쓴 것은 잘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