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기론'확산 日외무상 "유사시 韓거주 일본인 귀국대책 세워야"

"주한대사, 황 대행 면담해야"…아베 정권 비판 보수층 달래기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와 언론 등이 한반도 위기론에 불을 지피는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이 유사시 한국 체류 자국민의 귀국방안을 거론했다.

16일 NHK에 따르면 기시다 외무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북한 정세에 대해 "질에서도, 양에서도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 되고 있다는 인식으로 계속 어떤 사태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6만 명으로 추정되는 한국 내 일본인 안전 확보에 대해 현지 일본인 모임과의 정보공유, 여행자 대상의 최신 안전정보 전달을 위해 대처하고 있다며 "안전 확보나 만일의 경우 귀국을 확실히 생각해야 한다"면서 "대책에 대해선 평소 관계부처가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외무성은 해외여행 관련 홈페이지에 한국을 여행하는 자국민에게 한반도 정세에 주의하라고 한 데 이어 한국 내 일본인 학교에도 주의 요청 메일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외교 사령탑인 기시다 외무상은 같은 날 요미우리TV에 출연, "지금 (한국) 정권에 일본의 생각을 전해 차기 정권에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며 황 권한대행과의 면담을 거듭 한국에 요구할 계획을 강조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지난해 말 부산 소녀상 설치에 항의, 올해 1월 9일 일시귀국시켰다가 85일 만인 이달 4일 귀임시킨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대사의 황 권한대항 면담 요구를 거론한 것이다.

우리 정부는 이러한 외교적 결례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이지만 일본 내에선 "얻은 것도 없는데 왜 귀임시켰느냐"는 보수 지지층의 비판이 일자 5월 9일 대선 이전까지는 면담을 성사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황 권한대행과의 면담을 실현하기 위해 '최후의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정부 소식통의 말과 함께 "거절될 경우 일본의 체면이 손상될 수 있다는 우려가 외무성 내에 강하다"고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지난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 "현재 조정 중"이라고 언급했으며 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 양국 외교 루트를 통해 면담 요청이 단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이 "나가미네 대사를 통해 소녀상 철거에 대한 노력을 요구하고 면담을 요구, 아베 정권의 단호한 태도를 강조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 내에선 이러한 초조감이 감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기시다 외무상은 북핵 문제와 관련, 오는 2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 회담에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기시다 일본 외무상
기시다 일본 외무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