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전자, 저음 크게 듣는 톤플러스 신모델 출시

톤플러스 HBS-920 내일 출시…17만9천원
[LG전자 제공]
[LG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LG전자[066570]가 17일 신제품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20'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이 제품은 톤플러스 시리즈 중 처음으로 양쪽 이어폰 후면에 바퀴(휠)를 달았다. 휠을 돌려 베이스 기능을 켜면 저음이 최고 6dB(데시벨)까지 증가한다.

또 이어폰 내부에 플라스틱 대신 금속 소재 진동판을 탑재해 균형감 있고 자연스러운 고음의 음향을 전달한다. 금속은 플라스틱보다 깨끗한 음색을 표현할 수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이 제품에 디지털 음향기기 전문회사 하만 카돈의 튜닝 기술을 적용했다.

이 밖에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을 때 커버 뒤로 숨길 수 있는 '히든 이어팁 디자인'을 채택했다.

톤플러스 HBS-920은 블랙, 실버, 핑크골드 등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7만9천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은 "2천만대 이상 판매된 톤플러스 시리즈의 기술력을 집약한 제품으로, 새로운 차원의 음향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제공]
[LG전자 제공]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