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민심부터" 민주당·국민의당 지역 표심 놓고 '격돌'

양당 지역 선대위 동시 출범…文·安 후보 부인들 광주 부활절예배서 한 자리
이번 주 중 안철수·문재인 연이어 광주 방문 예정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호남의 대선 민심을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대선 공식선거운동 개시를 하루 앞둔 16일 광주에서 제대로 맞붙었다.

바닥 민심의 최전선에서는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부인들이 휴일에도 성당과 향교, 사회복지법인을 잇달아 찾아가며 지역 유권자 마음 잡기에 나섰다.

양당의 공식 선거조직들도 전날 비슷한 시각에 선대위를 동시에 출범시키며 격돌했고 상대 후보 흠집 잡기 등 날 선 공방을 벌이며 공식선거운동이 이미 시작됐음을 알렸다.

'내조의 여왕들' 광주서 격돌
'내조의 여왕들' 광주서 격돌

두 후보의 부인들은 후보 본인보다 더 광주와 전남을 자주 찾으며 두 후보를 대신해 진검 대결을 벌이고 있다.

문재인 후보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전 전남 곡성성당 부활대축일 미사에 참석하며 지역민과 만남을 이어갔다.

천주교 신자이기도 한 김 여사는 1827년 천주교 신자를 탄압했던 정유박해의 진원지인 곡성성당을 찾아 200여명의 신자들과 함께 부활절 미사에 참석했다.

이후 광주로 이동해 유림회관을 찾아 지역 어르신들과 환담하고 오후에는 광주 기독교단협의회 주관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한 뒤 상경한다.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안철수 후보의 부인인 김미경 교수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두 후보의 부인이 한자리에 함께하는 보기 드문 모습도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는 예배에 참석해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미수습자들의 귀환을 기도할 예정이다.

이어 광주 남구 사회복지법인인 소화자매원을 방문해 장애인 보호 시설을 둘러보고 이들을 위로한다.

김 여사는 지역의 '반문정서'를 낮춘 일등공신이라는 점에서, 김 교수는 표심이 크게 엇갈린 전남 동부권에서 지지세력을 구축하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모두 선거 참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는 평가다.

민주당·국민의당 광주선대위 '맞불' 출범
민주당·국민의당 광주선대위 '맞불' 출범

지역의 당 공식 조직들도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남은 20여일동안 당의 말초 신경조직까지 풀 가동한다.

전날 지역 선대위 발대식을 동시에 치른 양당은 출범 첫날부터 날 선 공방을 벌였다.

당 중진을 대거 광주 선대위에 포진시킨 민주당은 안철수 후보를 보수정당들의 양자로, 안철수 지지층을 주식시장의 작전주로 빗대며 국민의당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이개호 의원은 "동쪽에서 박근혜 이명박 구하자는 이상한 바람이 불고 있는데 자기들로는 안되니까 이상한 양자 하나 데려와서 시도하고 있다"며 안철수 후보 지지층을 '적폐세력'과 연결지었다.

같은 날 한 시간 늦게 시당 선대위를 출범한 국민의당은 8명의 광주 지역 국회의원 모두를 선대위 상임위원장에 선임해 선거전 전면에 포진시켰다.

국민의당은 문재인 후보 세력과 박근혜 전 대통령 세력을 모두 패권세력으로 규정짓고 문 후보야말로 적폐청사의 대상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박주선 의원은 "박근혜 패권과 마찬가지인 문재인 패권을 막기 위해 우리가 민주당에서 나와 국민의당을 만든 만큼 문재인 당선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 후보 부인들의 예기치 못했던 이 날 만남과 양당 지역 선대위의 동시 출범이 '1차 빅뱅'이라면 두 후보가 직접 광주에서 부딪히는 거대 빅뱅은 아직 날짜가 잡히지 않았다.

안철수 후보는 17일께 전북을 거쳐 광주에서 공식선거운동 첫날을 보낼 예정이지만 문재인 후보는 19일이나 20일께 광주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관가 관계자는 "호남은 대선에서 정말 보기 드문 경쟁구도가 펼쳐지고 있지만, 네거티브 쪽으로만 흐르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국가와 지역의 발전을 위한 미래의 비전과 정책을 가지고 정정당당하게 대결하는 모습을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