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LB 개막전 로스터 흑인 선수 고작 62명…60년 사이 가장 적어

미국프로야구 재키 로빈슨 데이
미국프로야구 재키 로빈슨 데이 (신시내티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 선수들이 16일(한국시간)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 앞서 등번호 42번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재키 로빈슨 데이'를 축하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최초의 흑인 선수인 로빈슨은 70년 전인 1947년 4월 15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데뷔해 빅리그의 인종 장벽을 허물었다. 그의 등번호 42번은 메이저리그 전체 구단에서 영구결번됐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시간 15일(한국시간 16일)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초의 흑인 선수인 재키 로빈슨(1919∼1972년)이 빅리그에 데뷔한 지 70주년이 되는 날이다.

로빈슨은 1947년 4월 15일 흑인 최초로 브루클린 다저스(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전신)의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인종 장벽을 깨뜨렸다.

이후 홈런왕 행크 에런과 배리 본즈, 켄 그리피 주니어 등 여러 흑인 스타들이 메이저리그를 빛냈으나 흑인 선수 수는 갈수록 줄고 있다.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자체 조사에서 올해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개막전 로스터 868명 중 흑인 선수가 전체 7.1%인 62명에 불과하다고 16일 전했다.

이는 1958년 이래 가장 낮은 비율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1986년 역대 최고치이던 19%에서 꾸준히 줄었다.

흑인을 로스터에 단 1명 포함한 구단은 11곳이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콜로라도 로키스에는 한 명도 없었다.

뉴욕 양키스, 탬파베이 레이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3개 팀은 가장 많은 4명의 흑인 선수를 각각 로스터에 올렸다.

USA 투데이 집계를 보면, 메이저리그에서 흑인 선수가 가장 많이 뛰는 포지션은 외야수로 34명이다. 선발 8명, 구원 5명 등 투수가 13명으로 뒤를 이었고, 2루수(6명), 1루수(5명), 유격수(4명) 순이었다.

한 조사에 따르면, 빅리그에서 활약하는 히스패닉 투수들은 흑인보다 10배나 많다.

MLB 대표 흑인 선수 왼쪽부터 존스, 그랜더슨, 매커천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MLB 대표 흑인 선수 왼쪽부터 존스, 그랜더슨, 매커천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흑인 선수들이 더 많은 보수와 장학 혜택을 주는 미국프로풋볼(NFL), 미국프로농구(NBA)를 택하면서 MLB에서 흑인 선수가 급감했다.

MLB 사무국이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거액을 투자해 흑인 유소년의 야구 유입 프로그램을 운용하나 구체적인 성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빅리그에서 현재 흑인 사령탑은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과 더스티 베이커 워싱턴 내셔널스 감독 두 명 뿐이다.

흑인에게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빅리그 흑인 야수로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구심점인 애덤 존스, 시카고 컵스의 제이슨 헤이워드, 뉴욕 메츠의 커티스 그랜더슨,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해적 선장' 앤드루 매커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덱스터 파울러 등이 꼽힌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