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괴력' 테임즈, MLB서 사흘 연속 홈런…4·5호포 두 방 작렬

에릭 테임즈[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에릭 테임즈[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뛴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미국프로야구(MLB) 메이저리그에서 사흘 연속 홈런을 터트리고 폭발적인 괴력을 이어가고 있다.

테임즈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신시내티 레즈와 벌인 방문 경기에 2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2홈런) 1볼넷 2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테임즈의 시즌 타율은 0.382(34타수 13안타), OPS(출루율+장타율)는 1.374에 이른다.

그는 지난 14일 시작한 신시내티와의 4연전 중 3경기에서 4개의 홈런을 쏘아 올렸다.

좌타자인 테임즈는 시즌 초반 상대 팀이 좌투수를 선발로 내세우면 라인업에서 제외되곤 했지만, 최근 뜨거운 타격감을 유지하면서 이날 신시내티 좌완 선발 브랜던 피네간에게 맞서 선발 출전했다.

1회 초 첫 타석에는 볼넷을 고른 테임즈는 1사 만루에서 에르난 페레스의 2타점 중견수 2루타 때 득점했다.

테임즈는 2-3으로 역전당한 3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포를 날렸다.

우완 구원 투수 로버트 스티븐슨과 2볼-2스트라이크로 맞서다가 5구째인 시속 139㎞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시즌 4호 홈런을 만들었다.

5회 초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테임즈는 7회 두 번째 대포를 날렸다.

4-6으로 밀린 7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그는 중월 솔로포를 터트렸다.

이번에는 1볼-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좌완 토니 싱그라니의 4구째 시속 155㎞ 강속구를 통타해 시즌 5번째 홈런을 신고했다.

테임즈가 거푸 포물선을 그렸으나 밀워키는 전세를 뒤집지 못하고 5-7로 패해 4연승을 마감했다.

테임즈는 KBO리그 NC 다이노스에서 3년간 뛰면서 통산 타율 0.349과 124홈런에 2015년 최우수선수(MVP)까지 거머쥐는 등 뛰어난 성적을 남기고 올해 메이저리그로 복귀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