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지지율 반등 39%…시리아 공습단행 효과인가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자국민에게 화학무기를 사용한 시리아 정권의 응징을 위해 공군기지에 대한 전격적인 공습을 단행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반등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인 마리스트가 지난 11∼12일(현지시간) 미국인 성인 1천69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 결과, 국정운영 지지도는 39%로 나타났다.

시리아 공습 직전보다 1%포인트 오른 것이다.

시리아 공습 전 다른 일부 조사에서는 오바마케어 수정 실패 등의 여파로 지지율은 35%까지 곤두박질친 결과가 나온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안보 현안을 다루는 그의 '실적'이 부과되면서 모처럼 지지율 반등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부활절 휴가 떠나는 도널드 트럼프
부활절 휴가 떠나는 도널드 트럼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교정책에 대한 지지가 3월의 37%에서 40%로 오른 것을 비롯해 미국을 강력하게 만들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긍정적 답변이 35%에서 40%로 상승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게 적절하다는 응답도 49%로 지나치다는 25%를 크게 웃돌았다.

마리스트 측은 "안보 긴장이 고조되면서 대통령 트럼프가 군 통수권자로서 중요한 시험대에 올랐다"며 "단순한 '안보결집 효과' 대신에 미국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도력을 보여주면서 좀 더 신중한 대응 계획을 세워주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