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존 최고령자 117세 엠마 모라노 할머니 별세

생전의 엠마 모라노 할머니 [AFP=연합뉴스]
생전의 엠마 모라노 할머니 [AF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기네스북에 공식 등재된 현존 최고령자인 이탈리아 여성 엠마 모라노가 15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고 이탈리아 매체들을 인용해 AFP 통신이 보도했다.

1899년 11월 29일생인 모라노 할머니는 19세기 태생의 마지막 생존자로 알려져 있다.

ANSA 통신 등 이탈리아 언론은 "그녀가 태어난 뒤 4년 후에 라이트 형제가 처음으로 하늘을 날았다"며 "3세기에 걸친 그녀의 생애 동안 두 차례의 세계 대전이 일어났고, 이탈리아 정부가 90번 이상 바뀌었다"고 말했다.

모라노 할머니의 고향 도시인 이탈리아 북부 도시 베르바니아의 시장은 성명을 통해 "그녀는 매우 비범한 삶을 살았다"며 "우리는 항상 삶을 진취적으로 살도록 도와준 그녀의 강인함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모라노 할머니의 117세 생일 때는 베르바니아의 한 극장에서 그녀의 3세기에 걸친 삶을 조명하는 영상 시사회가 열린 기도 했다.

모라노 할머니는 일찍 어린 아들을 여의고 1938년 폭력적인 남편을 떠나 황마 자루를 만드는 공장에서 생계를 유지해 오다 지난 20년 동안은 베르바니아의 작은 아파트에서 혼자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117세 생일때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매일 달걀을 2개씩 먹는다. 쿠키도 좋아한다"고 말했다. 당시 의료진은 모라노 할머니가 청력과 시력이 저하돼 TV도 보지 못하고 하루의 대부분을 잠을 자거나 간식을 조금씩 먹는 것으로 보낸다고 밝힌 바 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2: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