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P "브라질 정치적 리스크 국가신용등급에 부정적 영향"

연금·노동 개혁작업 차질 우려…주요 기업 신용등급도 강등 가능성 경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국제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브라질의 정치적 리스크가 국가신용등급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S&P는 정국혼란이 브라질 경제에 여전히 부담 요인이 되고 있다며 국가신용등급이 또다시 강등될 수 있다고 밝혔다.

S&P는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를 비롯해 주요 기업의 신용등급도 강등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P에서 신용등급 평가 업무를 담당하는 리자 쉬넬러 연구원은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정부가 추진하는 연금·노동 등 분야 개혁 작업이 정국혼란으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며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이 강등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쉬넬러 연구원은 정국 불투명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며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이 2018년까지 투자등급을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S&P의 리자 쉬넬러 연구원[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S&P의 리자 쉬넬러 연구원[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재정악화를 들어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잇달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S&P는 2015년 9월 투자등급의 맨 아래인 'BBB-'에서 투기등급인 'BB+'로 강등했으며 지난해 2월에는 'BB'로 추가 강등했다. 올해 2월에는 국가신용등급을 'BB'로 유지하면서 등급 전망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피치는 2015년 12월 투자등급의 맨 아래 단계인 'BBB-'에서 투기등급의 맨 위 단계인 'BB+'로 내린 데 이어 지난해 5월 'BB'로 한 단계 더 내렸다.

무디스는 지난해 2월 투자등급의 맨 아래 단계인 'Baa3'에서 투기등급인 'Ba2'로 한꺼번에 두 단계 강등했다. 올해 3월에는 'Ba2'를 유지하면서 등급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다.

한편, 사법 당국이 벌이는 부패수사의 대법원 주심 재판관인 에지손 파킨 대법관은 최근 현직 각료와 주지사, 상·하원 의원 등이 포함된 100명 가까운 부패수사 대상자를 발표했다.

부패수사가 확대되면 정국혼란이 가중하면서 테메르 대통령 정부가 경제 회생을 위해 추진 중인 연금·노동 개혁 작업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2: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