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리 前국방 "北 타격은 시리아 작전과 다를 것"

"1막은 해피스토리라도 2막은 우려, 3막은 재앙될 것"
방한 중 연설한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방한 중 연설한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정부에서 국방장관을 지내며 북한 영변 핵위기를 경험했던 윌리엄 페리 전 장관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선제타격 옵션은 시리아 작전과는 다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15일(현지시간) 미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페리 전 장관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1994년 북핵 위기와 현재 상황을 비교해달라는 질문에 "상황은 그때와 많이 다르지만, 내 답은 같다. 지금은 북한에 대해 선제타격을 감행할 시기가 아직 아니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시기가 언젠가는 올 수도 있지만, 아직은 건설적인 외교의 여지가 남아 있다"면서 "특히 걱정하는 것은 타격의 결과다. 시리아 작전(화학무기 공격에 대응한 미군의 시리아 공습)은 미군에 상대적으로 희생이 없는 편이다. 하지만 북한에이를 적용하면 타격으로부터 얻어낼 것도 있지만 다른 점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페리 전 장관은 "대북 타격의 1막은 해피스토리가 될 수 있지만, 2막은 아주 우려할만한 쪽으로 전개될 수 있다. 그리고 3막은 재앙적인 수준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북 타격이 몰고 올 결과에 대해서는 "북한이 핵 공격은 아니더라도 재래식 전력으로 남한에 보복할 것"이라며 "이는 우리 동맹인 남한에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게 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대북 군사옵션은 영원히 쓸 수 없는 전략인가'라는 질문에 "내가 군사적 행동에 영원히 반대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시기상조다. 중국이 과거에는 우리와 협력하지 않았지만, 인센티브와 역 인센티브를 적절히 조화시키면 그들(중국)을 움직이게 할 수 있다"고 제언했다.

페리 전 장관은 클린턴 행정부에서 1994∼1997년 국방장관을 지냈고 1999년 대북정책 조정관으로 평양을 방문해 조명록 당시 국방위 제1부위원장을 만난 적이 있다.

그는 당시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는 대신 국제사회가 북한 체제를 보장한다는 이른바 '페리 프로세스'를 내놓은 바 있다.

페리는 지난해 11월 방한 때 "북핵 포기를 전제한 협상은 모두 실패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