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용 대폭 줄인 농산물 해충 소독기술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소독 비용을 50% 이상 절감할 수 있는 새로운 농산물 해충 소독기술이 개발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수출입 농산물 소독제로 사용하고 있는 에틸포메이트(EF+CO2)라는 물질의 이산화탄소 배출과 비용 절감을 극대화한 '질소가스처리기법'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역본부에 따르면 새로 개발된 기술은 공기 중에 흔히 존재하는 질소 가스를 활용해 소독제를 기화 장치로 가스화하는 방식으로, 훈증 처리하는 기존 방식보다 50% 이상 처리 비용 절감 효과가 있다.

기존 방식의 경우 고압가스통을 사용하기 때문에 안전관리 비용에 큰 비용이 발생했다.

새로 개발된 질소가스처리기법은 특히 오렌지 해충인 '깍지벌레' 등의 방제 효과가 탁월하며, 농진청 농약관리법에도 등록됐다.

또 세계경제곤충학회지(Journal of Economic Entomology)에 논문을 투고할 예정이라고 검역본부는 설명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소독처리 현장에서 저비용 고효율로 소독할 수 있도록 다양한 소독방법을 개발하고, 품목도 오렌지뿐만 아니라 다양한 신선농산물, 묘목류 등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