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현종 시즌 3승째…KIA, 넥센 잡고 가장 먼저 10승 고지

송고시간2017-04-15 19:44

KIA 양현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KIA 양현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왼손 에이스 양현종의 호투를 앞세워 4연승을 달렸다.

KIA는 1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홈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가장 먼저 10승(3패) 고지를 밟은 KIA는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3연패에 빠진 넥센은 5승 8패가 됐다.

KIA 선발 양현종은 7이닝 7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양현종은 이번 시즌 등판한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팀 동료 헥터 노에시와 리그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다.

KIA는 1회말 상대 수비가 흔들리는 걸 놓치지 않고 3득점 해 기선을 제압했다.

로저 버나디나와 이명기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 기회를 잡은 KIA는 김주찬의 땅볼 때 넥센 2루수 서건창이 공을 더듬는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선취점을 냈다.

최형우의 안타로 1사 1, 3루 기회가 이어졌고, 나지완 타석에서 넥센 포수 김재현의 패스트볼이 나와 1점을 더 얻었다. 곧이어 나지완까지 중견수 앞 안타를 때려 KIA는 3-0으로 달아났다.

KIA는 2회말 1사 후 버나디나의 안타와 2루 도루, 이명기의 우익수 앞 안타가 이어져 1점을 보탰다.

7회말에는 지난 7일 SK 와이번스와 트레이드를 통해 KIA 유니폼을 입은 김지성이 시즌 첫 홈런을 터트리며 5-0까지 점수를 벌렸다.

넥센은 양현종이 마운드를 내려간 이후 뒤늦게 시동을 걸었다.

8회초 선두타자 김하성의 2루타와 고종욱의 내야 땅볼로 만든 1사 3루 기회에서 이정후가 좌익수 쪽 2루타를 터트려 1점 만회했다.

2사 후에는 서건창의 내야 안타와 윤석민의 좌익수 앞 안타로 다시 1점을 따라갔지만, 1, 2루 추가 득점 기회에서 김태완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KIA 김윤동은 9회초 안타 2개를 내줬지만 무실점으로 아웃카운트 3개를 잡고 시즌 2세이브째를 따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