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꼬마 형제·자매 손잡고 뛴다' 어린이대공원서 다둥이마라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3∼7세 형제·자매·남매가 손을 잡고 300m를 도는 다둥이 마라톤 대회가 다음 달 20일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3∼7세(2011∼2015년생) 이하 자녀를 두 명 이상 둔 다둥이 가정 500팀과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2017년 제3회 다둥이 마라톤 대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다둥이 팀은 축구장에 마련된 300m 마라톤 코스를 돌며 협동놀이, 블록 놀이, 신체놀이, 체험놀이, 자전거 타기 등 미션을 수행한다.

경기는 순위 경쟁 없이 다둥이끼리 협력해 완주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완주한 참여 아동에게는 기념메달을 준다.

축구장에서는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행사도 진행한다.

중앙무대에는 어린이 합창단, 어린이 치어리더 공연이 열리고, 축구장 주변으로는 피에로, 키다리 아저씨 등 다양한 볼거리가 아이들을 즐겁게 한다.

서울시 다둥이 행복카드를 소지한 가정이면 마라톤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신청은 다음 달 7일까지 '마라톤' 홈페이지(www.happybabymarathon.com)에서 하면 된다.

2016 다둥이마라톤 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 다둥이마라톤 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