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세현·최유라, 영산컵 코리아오픈 스쿼시 남녀 정상

대한스쿼시연맹 제공.
대한스쿼시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이세현(대구시청)과 최유라(광주시체육회)가 영산컵 코리아오픈 스쿼시 챔피언십 남녀 정상에 올랐다.

이세현은 15일 대구 미광스포렉스 스쿼시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부 결승에서 유재진(대구시청)을 3-0으로 제압했다.

최유라 역시 여자부 결승에서 이지현(대전시체육회)에 3-0으로 승리해 우승 트로피를 품었다.

해외 선수도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남자부 3위는 박종명(경북체육회)과 위엔쭌헤이(홍콩), 여자부 3위는 배찬미(전북연맹)와 안은찬(대전시체육회)이 각각 차지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