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리온 추일승 감독 "훈련상태 보고 4차전 김동욱 투입 고려"

추일승 감독.
추일승 감독.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추일승 감독이 무릎 부상 중인 김동욱의 4차전 투입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오리온은 15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 3차전 서울 삼성과 원정 경기에서 73-72로 이겼다.

2패로 벼랑 끝에 몰렸던 오리온은 한 경기를 만회하며 승부를 4차전으로 넘겼다.

정규리그 2위로 4강에 직행한 오리온은 6강 플레이오프 5경기를 치르고 올라온 정규리그 3위 삼성보다 전력상 앞선다는 평이 많았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고양에서 열린 1, 2차전을 연달아 내주며 열세에 놓였다.

여기에는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팀의 중심 역할을 해주는 '만능 포워드' 김동욱의 부상 결장이 큰 요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날 3차전 엔트리에 김동욱을 넣었지만 기용하지 않은 추일승 감독은 "일단 내일 훈련상태를 보고 김동욱의 4차전 투입 여부를 정하겠다"며 "오늘도 쓰고 싶은 유혹이 있었지만 팀 훈련도 함께 해보지 않은 상태여서 무리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추 감독은 "상대 슛이 잘 들어가지 않는 등 우리에게 운이 따른 경기였다"며 "그래도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아 이길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4차전 승리 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게 되는 추 감독은 "일단 오늘 승리로 선수들이 심리적인 안정을 찾고 자신감도 얻었을 것"이라며 "3차전까지 치르며 서로 다 알고 경기를 하기 때문에 앞으로는 정신력과 세밀한 전술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상민 감독.
이상민 감독.

챔피언결정전 진출 확정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삼성 이상민 감독은 "6강을 치르고 올라왔기 때문에 체력을 아끼려면 오늘 같은 경기를 잡았어야 했다"고 아쉬워했다.

이 감독은 "4쿼터 8점까지 앞서다가 막판에 3점슛 3개를 내준 장면이 아쉽다"고 떠올리며 "오리온이 어차피 외곽 공격이 좋은 팀이기 때문에 그쪽 수비에 더 신경 쓰며 4차전을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