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시현, KLPGA 삼천리 투게더오픈 3라운드 공동 선두

안시현.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안시현.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엄마 골퍼' 안시현(33·골든블루)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삼천리 투게더오픈(총상금 9억원)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안시현은 15일 경기도 용인 88컨트리클럽 나라·사랑 코스(파72·6천583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골라냈다.

3라운드 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한 안시현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공동 선두를 내달렸다.

2004년 엑스캔버스오픈과 2016년 한국여자오픈 등 KLPGA 투어에서 통산 2승을 거둔 안시현은 16일 최종라운드에서 3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2003년 국내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J 나인브릿지 클래식에서 우승한 안시현은 이후 미국에 진출했다가 2014년 국내로 복귀했다.

박민지.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박민지.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안시현과 함께 박민지(19·NH투자증권)가 역시 5타를 줄이면서 안시현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88컨트리클럽 명예장학생으로 대회 장소와 인연이 있는 박민지는 국가대표 출신으로 지난해 세계 팀아마추어 챔피언십 단체전 우승으로 KLPGA 정회원 자격을 얻었고 올해 시드 순위 전 본선에서 8위로 프로에 입문한 유망주다.

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장하나(25·비씨카드)가 6언더파 210타로 공동 선두에 3타 뒤진 단독 3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김소이(23·PNS)와 박결(21·삼일제약)은 5언더파 211타를 쳐 공동 4위로 선두권을 넘보고 있다.

지난주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지난해 신인상 수상자 이정은(21·토니모리)은 3언더파 213타, 공동 10위에 올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