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플랜 문턱' 대우조선 운명은…17~18일 사채권자 집회

"5회 모두 참석액 2/3 이상 동의해야…한번만 실패해도 P플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17∼18일 이틀간 열리는 대우조선해양 사채권자 집회의 결과가 이 회사의 운명을 좌우할 중대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정부와 금융당국이 자율적 채무재조정을 전제로 2조9천억원의 추가 자금 지원을 약속한 가운데, 총 5차례의 사채권자 집회 중 단 한 번만 부결돼도 대우조선은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프리패키지드플랜)으로 직행하기 때문이다.

16일 대우조선에 따르면 사채권자 집회는 서울 다동에 있는 대우조선 서울사무소에서 17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 오후 5시에 총 3차례, 18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2차례 열릴 예정이다.

사채권자 집회에는 법원에 자신이 가진 사채권을 공탁한 이들만 참여할 수 있다. 대우조선은 총 5차례의 사채권자집회 모두 총 발행액 3분의 1 이상의 공탁 조건이 충족돼 계획대로 열리게 됐다고 밝혔다.

'P플랜 문턱' 대우조선 운명은…17~18일 사채권자 집회 - 1

각 집회에서는 참석자 채권액의 3분의 2 이상의 채권자 동의를 얻어야 채무조정안을 통과시킬 수 있다. 5차례의 집회 모두 이 조건을 충족시켜야 한다. 단 한 차례라도 공탁액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하면 곧바로 P플랜으로 돌입한다.

또 5차례의 사채권자 집회를 통틀어 각 집회 전체 채권액의 3분의 1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사채권자의 90%는 기관투자자이고, 나머지 10%는 개별 투자자로 알려졌다.

보유액 규모로 보면 국민연금(3천900억원), 우정사업본부(1천600억원), 사학연금(1천억원), 신협(900억원), 수협(600억원), 중소기업중앙회(400억원), 한국증권금융(200억원) 순이며, 개인투자자들의 보유액은 약 1천300억원 정도다.

'P플랜 문턱' 대우조선 운명은…17~18일 사채권자 집회 - 2

17일 오전 10시에는 대우조선이 발행한 7월 만기 3천억원 규모의 회사채에 대한 첫 집회가 열린다. 이 집회에서는 사학연금(500억원)과 국민연금(400억원), 우정사업본부(400억원), 중기중앙회(200억원)가 키를 쥐고 있다. 이중 중기중앙회는 채무조정안에 찬성하겠다고 밝힌 상태이며, 사학연금과 우정사업본부는 국민연금의 결정에 따를 것으로 보인다.

17일 오후 2시에는 대우조선이 발행한 11월 만기 2천억원어치 규모의 회사채에 대한 두 번째 집회가 열린다. 여기서는 총 690억원 어치를 보유한 우정사업본부의 의견이 중요하다. 우정사업본부는 국민연금의 선택을 따를 것이란 관측이 많다.

17일 오후 5시에 세 번째로 열리는 4월 만기 4천400억원어치에 대한 사채권자 집회가 이날의 하이라이트가 될 전망이다.

이 집회에서는 1천900억원을 보유한 국민연금이 키를 쥐고 있다. 또 개인투자자의 회사채 지분도 1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P플랜 문턱' 대우조선 운명은…17~18일 사채권자 집회 - 3

18일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네 번째 집회는 2019년 4월 만기의 600억원어치 규모가 대상으로, 이중 500억원어치를 신협(300억원)과 중기중앙회(200억원)가 보유하고 있다.

중기중앙회는 이미 찬성 입장을 밝힌 만큼 신협 의견이 관건이다.

18일 오후 2시에 다섯번째로 열리는 사채권자 집회는 내년 3월 만기가 도래하는 3천500억원의 물량이 대상으로, 이중 1천100억원을 국민연금이 보유하고 있다.

당초 첫날 세 번째 집회가 가장 난관으로 예상됐다. 당장 이번달 만기로 기간도 촉박하고 지분 관계도 복잡한 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민연금의 장고로 인해 현재로선 어느 한 회차도 마음을 놓을 수 없게 됐다.

대우조선은 국민연금의 결정이 늦어지면서 국민연금의 입장을 따를 가능성이 큰 우정사업본부, 사학연금, 신협 등의 입장 정리가 덩달아 늦어진 점을 불안해하며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국민연금에 온통 공을 들여온 상황에서 그 외 전혀 예상치 못한 변수로 인해서 P플랜으로 돌입하는 '황당한' 상황이 생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대우조선은 1조3천500억원 규모의 회사채에 대한 사채권자 집회 이후에 2천억원 규모의 기업어음(CP) 채권자들의 채무조정안 동의에도 나설 계획이다.

다만 CP는 보유자들이 대부분 금융투자사 기관 채권자들이어서 회사채 사채권자들의 의견을 따를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P플랜 문턱' 대우조선 운명은…17~18일 사채권자 집회 - 4

사채권자 집회가 무사히 끝나면 정부와 금융당국은 앞서 발표한 대로 대우조선에 대해 2조9천억원의 금융 지원을 하게 된다.

그러나 사채권자 집회에서 한 차례라도 채무조정안에 동의하지 않는 결과가 나오면, 대우조선은 그 즉시 P플랜이 확정돼 단기 법정관리로 들어간다.

대우조선은 "회사의 경영정상화가 차질없이 진행되려면 회사채와 기업어음에 대한 출자전환과 만기 연장이 꼭 필요하다"며 "투자자들의 이해와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