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에어서울, 일본 중소도시 관광객 유치한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시는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과 17일 업무협약을 맺는다.

서울시는 에어서울과 일본 중소도시를 대상으로 공동 관광마케팅을 벌여 일본 관광객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일본에서 매월 마지막 금요일에 조기퇴근을 권장하는 '프리미엄 프라이데이'가 도입된 것을 고려해 휴가를 내지 않고도 즐길 수 있는 해외 여행지로 서울을 알리는 데 집중할 예정이다.

에어서울은 온·오프라인 매체 등에서 서울 특화 관광상품과 신규 관광명소 등을 홍보한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서울은 2016년 10월 일본 다카마쓰 국제선 취항을 시작으로 현재 일본 8개 노선과 동남아 3개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에어서울 항공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어서울 항공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어서울은 히로시마, 나가사키, 다카마쓰, 시즈오카, 요나고, 도야마, 우베, 구마모토 등 일본 중소도시에 취항해 일본 관광객의 서울 접근성을 높였다.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중국 금한령으로 인한 관광 위기를 일본 관광객을 늘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