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학교민주화' 대혁명 시작…전교조 권리 되찾겠다"

"세월호 참사 때 숨진 선생님 순직 인정해 교육 적폐 청산"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5일 "교육과정의 민주화, 학교 운영의 민주화를 위해 교육 대혁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주최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교육 적폐 청산과 새로운 교육체제 실현을 위한 교육주체결의대회'에 참석해 "전교조의 교육개혁에 대한 열망이 정의당의 노선이고 심상정의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9명의 해직자를 조합원으로 인정했다고 6만명의 전교조 조합원의 기본권을 박탈한 나라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며 "노동자이면서 노동자 대접조차 받지 못하는 헌정 유린 정부를 끝내겠다. 반드시 (전교조의) 온전한 단결권과 정치활동 자유를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학교 교육을 책임지는 주체는 교장도 아니고 교사"라며 "극단적인 경쟁 교육을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내 삶을 바꾸는 선거이자 선생님들의 자긍심을 되찾는 선거"라며 "전교조의 헌법상 권리를 되찾아 쟁취하는 선거이자 아이들의 미래를 새롭게 여는 교육혁명을 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세월호 참사 때 아이들을 구하려다 망자가 된 김초원, 이지혜 선생님을 생각하면 비정규직이라 해서 선생님의 사명을 다 하는데 어떠한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며 "대통령이 되면 두 선생님의 순직을 인정하는 것부터 교육 적폐 청산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거침없는 개혁을 통해 돈보다 생명을 중시하고, 인간 존중·노동가치 존중 사회를 만들겠다"며 "전교조 편을 들고 민주노총을 응원하면 표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있는가"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