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최신 해상 MD 레이더 시험평가 성공…北미사일 대응

해상·지상·외기권 위협 탐지·추적…줌월트호에도 탑재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미국이 최근 차세대 해상 기반 레이더의 탄도미사일 탐지·추적 시험평가에 성공했다.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가 빠르게 고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북한을 비롯한 적대세력의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조치로 해석된다.

16일 미 태평양사령부에 따르면 미 해군은 지난달 15일 하와이 인근에서 최첨단 AN/SPY-6(V) AMDR(Air and Missile Defense Radar: 방공 및 미사일방어 레이더)의 첫 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비질런트 헌터'(Vigilant Hunter)라는 이름의 이번 시험평가에서 레이더는 하와이 카우아이 섬에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표적을 정확하게 탐지·추적했다.

태평양사령부는 "기초적인 자료를 볼 때 이번 시험평가는 주요 목표를 충족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시험평가 결과를 토대로 레이더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N/SPY-6(V) AMDR는 미 해군 함정에 장착될 차세대 레이더로, 기존 해상 기반 미사일방어체계 레이더보다 탐지거리가 길고 정밀도와 신뢰도도 뛰어나다.

광범위한 범위의 해상과 지상뿐 아니라 대기권 밖의 위협까지 정밀 추적할 수 있다. 비행 중인 적 탄도미사일의 궤적뿐 아니라 종류까지 파악해내는 능력을 갖췄다.

이지스 구축함 외에도 항공모함, 강습상륙함, 호위함 등 다양한 함정에 탑재될 수 있다. 미 해군은 이 레이더를 스텔스 기능을 갖춘 최신예 이지스 구축함 줌월트호(DDG-1000)에도 탑재할 예정이다.

미국은 북한을 비롯한 적대세력의 탄도미사일 위협이 커짐에 따라 전세계적 차원의 미사일방어체계를 첨단화하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 2월에는 하와이 인근 해역에서 일본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해상 기반 미사일방어체계의 핵심 무기인 'SM-3 블록 2A' 요격미사일의 첫 요격시험에 성공했다.

다음달 말에는 적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중에서 파괴하는 지상배치 요격미사일(GBI)의 요격시험을 할 예정이다. 미국이 GBI 요격시험을 하는 것은 2014년 6월 이후 약 3년 만에 처음이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6 0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