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들어 가장 더웠다" 대구 27.5도…6월 중순 수준

서울 24.3도…비공식기록으로 대구달성 29도까지 올라
벌써 더워요
벌써 더워요(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15일 강원 강릉시 경포 해변을 찾은 젊은이들이 시원한 바닷물에 뛰어들어 일찍 찾아온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17.4.15
yoo21@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토요일인 15일 많은 지역에서 올해 들어 최고기온을 기록하는 등 초여름 날씨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0분 기준 전국 수은주는 대구 27.5도, 광주 27.0도, 강릉 26.7도, 청주 26.3도, 울산 26.2도, 대전 25.6도, 전주 25.1도, 서울 24.3도로, 대부분 지역에서 올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는 평년보다 6∼7도 가량이나 높은 것으로, 평년 기온 기준으로 6월 중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공식 기록은 아니지만 무인 자동기상관측망(Automatic Weather System·AWS) 기록으로는 달성(대구) 기온이 29.0도까지 치솟았다.

역시 AWS 기준으로 수은주는 강문(강릉) 28.2도, 김천 27.9도, 원덕(삼척) 27.7도, 연서(세종) 27.6도, 여주 26.9도, 여산(익산) 26.5도를 나타냈다.

기상청은 전날까지 내리던 비가 그치면서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햇볕이 내리쬐고 따뜻한 서풍이 유입돼 내륙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기온이 높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기상청은 비가 예보된 18일 전까지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낮 최고기온은 16일에는 19∼28도, 17일에는 15∼22도로 각각 예보됐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