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오리온, 벼랑 끝 대반격…'4차전 가자'(종합)

4강 PO서 삼성에 73-72 승리…2연패 뒤 1승
오리온, 4강 벼랑 끝 기사회생
오리온, 4강 벼랑 끝 기사회생(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 서울 삼성에 73-72로 신승한 고양 오리온스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7.4.15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디펜딩 챔피언' 고양 오리온이 힘겹게 4강 플레이오프 승부를 4차전으로 넘겼다.

오리온은 15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 3차전 서울 삼성과 원정 경기에서 73-72로 이겼다.

2연패 뒤 1승을 만회한 오리온은 17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삼성과 4차전을 치른다.

오리온은 경기 종료 49초를 남기고 애런 헤인즈의 미들슛으로 73-72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진 삼성의 공격에서는 리카르도 라틀리프의 슛이 빗나갔고 리바운드를 오리온이 잡아냈다. 이때 남은 시간은 26초였다.

그러나 오리온은 이때 얻은 공격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종료 4초를 남기고 헤인즈가 슛 동작에서 공격자 반칙을 저질러 공격권을 삼성에 내준 것이다.

하지만 삼성 역시 마지막 기회를 살리지 못해 1점 차 분루를 삼켰다.

임동섭이 역전 희망을 담아 던지려던 슛은 오리온 이승현의 강력한 블록슛에 막혔고 경기는 그대로 오리온의 1점 차 승리로 끝났다.

어림 없지!
어림 없지!(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 서울 삼성과 고양 오리온스의 경기. 삼성 임동섭의 슛이 오리온 이승현 수비에 막히고 있다. 2017.4.15
yatoya@yna.co.kr

오리온은 4쿼터 한때 8점 차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어 보였다.

54-59로 뒤진 가운데 시작한 4쿼터 종료 7분 29초를 남기고 삼성 베테랑 가드 주희정(40)의 3점포가 그물을 가르며 62-54로 벌어진 것이다.

하지만 오리온은 종료 6분 12초 전에 문태종의 3점슛으로 간격을 좁혔고, 삼성이 김준일의 3점포로 되받아치자 이번엔 신인 가드 김진유가 정면에서 3점을 꽂아 5점 차를 유지했다.

역전의 희망을 발견한 오리온은 헤인즈의 3점 플레이와 허일영 절묘한 컷인으로 종료 4분을 남기고는 66-66,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1점 차에서 역전을 주고받던 두 팀의 경기는 결국 헤인즈의 미들슛이 그물을 갈랐고, 삼성 임동섭의 종료 직전 슛 시도는 이승현의 블록슛에 막히면서 승부가 정해졌다.

오리온은 헤인즈가 26점을 넣고 7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 공격을 주도했고 허일영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15점을 거들었다.

인천 전자랜드와 6강 플레이오프 4차전부터 최근 플레이오프 4연승을 내달렸던 삼성은 라틀리프가 22점, 12리바운드로 골밑을 지켰으나 최근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