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덜란드 경찰, 중대범죄 피해자·증인 조사 때 '애완견' 투입

"조사 전에 피해자·증인의 위안·심리적 안정 위해 활용"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경찰이 이르면 오는 6월부터 성폭력과 같은 중대한 범죄의 피해자나 증인들을 조사할 때 이들을 심리적으로 안정시켜 원활하고 충실히 수사하기 위해 두 마리의 애완견을 활용하는 실험을 시작한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서양인들이 '인간의 가장 충직한 친구'로 알려진 개를 좋아하는 것에서 모티브를 얻어 범죄수사에 활용하려는 것이다.

ANP 통신은 유럽 최대 무역항이자 네덜란드 제2의 도시인 로테르담의 경찰이 범죄 피해자나 증인들을 조사하기에 앞서 이들에게 위안이나 심리적 안정을 주기 위해 이들이 원할 경우 트윅스와 키아라라는 이름을 가진 두 마리 '폴리시 로랜드 셰퍼드'를 이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로테르담 경찰 대변인은 "(사람들은) 5~20분간 애완견과 있으면 긴장이 풀린다"고 말했다.

로테르담 경찰 당국은 이 실험을 내년 8월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경찰은 20건의 사건 조사 때는 트윅스와 키아라를 투입하고, 다른 20건에 대해선 이들을 활용하지 않음으로써 결과를 대조할 방침이다.

이번 실험은 아반스 대학팀이 주도한다.

이 실험의 책임자는 "일을 하면서 범죄 희생자들에게 매우 스트레스를 주는 상황에 자주 마주하게 된다"면서 "개인적으로 애완견의 존재가 어떤 사람이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에 대처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것을 봐와서 이것을 활용해보자는 아이디어를 내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에서 나의 아이디어를 뒷받침하는 과학적인 연구를 많이 찾아냈다"고 밝혔다.

실험팀은 트윅스와 키아라를 3주 전에 구매해 함께 생활하며 훈련에 들어갔다.

실험 책임자는 "애완견들이 오는 6월 1일부터는 범죄수사에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면서 "그에 앞서 애완견들이 새 집과, 새 주인, 새 일터에 적용돼야 하고 진짜 경찰관처럼 되도록 많은 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범죄 피해자 심문 때 활용할 애완견 폴리시로랜드 셰퍼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범죄 피해자 심문 때 활용할 애완견 폴리시로랜드 셰퍼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