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곰팡이 DNA로 살인사건 해결"…검찰, DNA 과학수사 연구

식물 DNA 분석해 가짜 건강식품 적발 방안도…"강력사건과 식품사건에 활용"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검찰이 DNA 정보를 이용해 사체의 부패단계를 추정하고 가짜 원료가 섞인 식품을 적발하는 등의 방안을 연구 중이다.

대검찰청 산하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는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NDFC 2층 베리타스홀에서 '제7회 한국 법생물 연구회'를 열어 생물자원의 빅데이터 분석과 과학수사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곰팡이를 이용한 사망 시기 추정 기법
곰팡이를 이용한 사망 시기 추정 기법

이날 행사에서는 흙 속에 서식하는 곰팡이 DNA 정보를 분석해 매장된 사체의 주변 환경과 부패 단계를 추정하는 기법에 참석자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사체의 부패 단계에 따라 사체와 그 주변 흙에 부착하는 곰팡이의 DNA 정보를 분류해 사체 부패 단계를 측정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임영운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사체 부패와 연관성이 있는 곰팡이 종류의 변화를 측정해 파리 등 사체 곤충 위주로 판단했던 기존 '사체 부패 단계 추정 기준'을 다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곰팡이 DNA로 살인사건 해결"…검찰, DNA 과학수사 연구 - 2

식물 DNA '바-코팅'(Bar-coating) 기법을 통해 가짜 원료를 섞은 건강식품을 적발하는 방안도 소개됐다. 양태진 서울대 식물생산과학부 교수는 인삼과 백수오 등 대표적인 건강식품 식물의 엽록체 DNA를 분석해 진짜와 가짜를 구별하는 기준을 개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양한 원료를 혼합해 가공한 식품과 천연의약품의 DNA를 분석, 혼합물 내 특정 원료의 존재 여부 및 그 혼합 비율을 추정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해양생물 DNA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익사체의 최초 익수지점과 유입경로를 추정하는 방안도 소개됐다.

검찰은 이날 논의된 연구결과를 조만간 실무에 도입해 살인 등 강력사건과 국민 먹거리 보호를 위한 식품사건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