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신수, 찬스에서 병살타…텍사스 2연승 끝

2번 지명타자 출전해 4타수 무안타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고개 숙였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추신수의 타율은 0.229(35타수 8안타)까지 떨어졌다.

추신수는 1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첫 타석에서 시애틀 선발 펠릭스 에르난데스와 8구 대결을 벌인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어 4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세 번째 타석에서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0-1로 뒤진 6회초 무사 1, 2루에서 에르난데스를 상대로 먼저 3볼을 골라냈지만, 스트라이크 하나를 지켜본 뒤 5구를 쳐 3루수 병살타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에르난데스의 높은 공에 스윙을 시작하다 멈췄고, 공이 배트에 맞으면서 타구는 힘없이 3루수 쪽으로 굴러갔다.

추신수는 1-2로 끌려가던 8회초 1사 1루 마지막 타석에서 왼손 투수 마크 젭진스키를 상대로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시애틀에 1-2로 졌다. 시애틀 에이스 에르난데스는 7⅓이닝 6피안타 3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