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진석, 洪·劉 단일화 회동 제안…"마지막 대통합 기회"

"지금이라도 머리 맞대야…안 되면 한국당·바른정당 소멸"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정진석 전 원내대표가 한국당 홍준표·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단일화 회동을 15일 제안했다.

정 전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후보와 유 후보가 보수 단일후보를 내기 위해 지금이라도 만나야 한다"며 "후보 단일화로 보수 대통합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일후보를 내세워 보수 유권자들에게 판단의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며 이른바 '홍찍문(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된다)'이나 '안풍(安風)'을 차단하려면 후보 단일화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원내대표는 "선거 과정에서 서로 으르렁대고 삿대질하다가 무슨 명분으로 다시 합치겠느냐"며 "이번 대선이 보수의 대오를 재정비할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에도 "우리의 목표는 대선 과정을 통한 보수 세력의 정비, 보수 가치의 확립이 돼야 한다. 대선 승리가 목표가 아니라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드는 보수 세력의 결집이 목표가 돼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홍준표·유승민 두 사람이 보수 세력 재정비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그게 우리를 지지하는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지적했다.

그는 "두 사람이 끝까지 단일화 노력에 성의를 보이지 않는다면 많은 보수 유권자들은 국가 대의를 위해 최후의 고민에 돌입할 것이고,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함께 소멸의 길로 접어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후보는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기호 2번 후보로 등록했다. 유 후보는 기호 4번이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5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